[ENG CC]국내 최초로 영화&드라마 동시 제작되는 웹툰!! 한국에 다크나이트가 있다면? 네이버 웹툰 리뷰 [비질란테] Webtoon [Vigilante] Review

고담 시를 지키는 다크나이트가 대한민국에 존재한다면 어떨까요? 오늘은 네이버 토요일 웹툰 비질란테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글 crg작가님 그림 김규삼 작가님의 작품인데요 2018년 4월 27일에 연재를 시작해 1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까지도 조회수와 별점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작품입니다 김규삼 작가는 과거 네이버 웹툰 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작가들 중 한 명으로 '입시명문사립 정글고등학교' '쌉니다 천리마마트'로 유명하죠 이번엔 스토리가 아닌 그림만 담당 하고 있습니다 우선 비질란테가 뜻하는 단어 vigil ante는 자경단의 단원을 뜻합니다 여기서 자경단은 공권력이 제 역할을 다 하지 못할 때 법 외적인 방법으로 범죄자를 직접 처벌하는 사람 또는 조직을 의미합니다 한 마디로 공권력의 한계를 느낀 개인 또는 조직이 자신만의 방법으로 자신의 정의를 실현하는 것입니다 드라마 '퍼슨 오브 인터레스트' 와 제라드 버틀러 주연의 '모범 시민'과 같은 작품들이 이러한 비질란티를 소재로 한 작품이죠 비질란테의 주인공 '김지용'은 어렸을 때 엄마가 동네 건달에게 이유 없이 폭행당해 돌아가신 범죄 피해자의 가족입니다 엄마를 살해한 범인은 깊이 뉘우치 고 반성한다는 이유로 고작 3년 6개월을 선고받습니다 살인을 하고 그 가족들의 삶을 모두 망쳐놨는데도요 17년이 지나 경찰대 학생이 된 김지용 은 엄마를 죽게 만든 그 남자가 정말 깊이 뉘우치고 반성했는지 알아보기로 합니다 범인이 정말로 죄를 뉘우치고 좋은 사람이 되어있다면 엄마를 죽인 그 사람을 용서하고 잊어야 하는지 잠시 고민도 했었지만 불행인지 다행인지 그 범인은 여전히 무고한 사람들을 폭행하는 나쁜 사람이었고 자신만의 방법대로 정의를 구현 하며 비질란테가 탄생합니다 비질란테의 활동일은 금요일에서 일요일 그가 목표물을 고르는 기준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 저지른 일에 비해 터무니없이 약한 판결로 풀려난 자 둘째 그렇게 선처를 받고도 그 짓 을 계속 저지르는 자 엄마를 죽인 건달을 시작으로 상습 성범죄를 저지르지만 면허 취소는커녕 멀쩡히 병원을 개원하고 또 다시 범죄를 저지르는 의사, 장애가 있는 여학생을 성폭행 후 구타해 엄청난 중상을 입혀놓고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주장을 펴 고작 4년형을 살고 나와서도 또다시 피해자에게 복수를 시도 하려던 사람 등 여러 범죄자들을 처단해 나갑니다 하지만 이러한 과정에서 점차 김지용이 정말 정의를 위해서만 범죄자들을 처벌하는건지 혹은 어느샌가 자신도 모르게 살인을 즐기고 있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또 다른 주요 등장인물로는 '최 기자'라는 캐릭터가 있습니다 가장 먼저 김지용이 저지른 일련의 살인들이 한 사람에 의한 계획된 범죄라는 것을 캐치한 인물인데요 언론은 시청률과 조회수가 우선 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뛰어난 통찰력으로 비질란테에 대해 날카롭게 프로파일링하고 심지어 비질란테에게 타깃이 될 사람들을 던져주기까지 하는 머리가 비상한 캐릭터입니다 이 둘은 마치 데스노트의 라이토 와 엘이 연상되기도 합니다 비질란테만의 정의구현 패턴에 슬슬 지루해질 때 쯤 모방범이 등장하며 이야기를 더욱 흥미롭게 합니다 그리고 비질란테 수사를 방해하는 제3의 세력 또한 등장해 더더욱 앞을 예측할 수 없게 되죠 비질란테가 더욱 인기를 얻는 이유 중 하나는 현실적이고 리얼한 액션 씬입니다 이종격투기 선수에게 직접 액션 자문을 받아 완성된 장면들이라고하니 더욱 박진감이 넘칠 수밖에 없겠죠 액션씬만큼이나 현실적인 범죄 에피소드 또한 눈에 띕니다 웹툰을 보다보면 어디서 본 듯한 사건들이 다수 등장합니다 이는 모티프가 된 실제사건들이 있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더욱 실감나고 때로는 답답 함에 화가 나기도 하죠 김규삼 작가는 고소당하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을 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독자들이 우스갯소리로 대한민국이 망하지 않는 한 소재 고갈에 대한 걱정은 없을거라고 말하기도 하죠 무엇보다 비질란테의 가장 큰 인기요인은 중죄를 저지르고 죄질이 저열하지만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는 불합리를 적나라하게 표현하고 지적한다는 점과, 피해자 인권보다 가해자의 인권을 더 중요시 한다는 평을 받는 대한민국의 사법체계를 꼬집는 통쾌함입니다 여기서 비질란테는 독자들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져줍니다 '비질란테는 다수가 합의한 법치 를 흔드는 심각한 범죄다'라는 관점과, '애초에 비질란테가 사법체계가 실패했다는 증거이며 사법체계를 지키려는 그 열정의 반의 반만이라도 피해자를 생각해 줬다면 이런 현상이 나타나지 않을 것이다, 현재의 사법체계는 스스로 왜 사람들이 비질란테에 열광하는지 먼저 돌아 보아야 한다'는 관점이 부딪힙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그리고 한 가지 특별한 소식이 있습니다 비질란테가 국내에서 최초로 영화와 드라마로 동시에 제작이 된다고 하는데요 지금까지 영화와 드라마로 제작된 웹툰 원작은 순끼 작가의 '치즈 인 더 트랩'이 유일합니다 다만 비질란테는 치인트와는 다르게 영화와 드라마 둘 다 같은 세트에서 촬영하고 또 같은 배우들이 출연한다는 것입니다 웹툰만큼 현실을 잘 반영한 작품 이 탄생할 수 있을지 무척 기대됩니다 지금까지 채널237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ENG CC]드라마화 확정! 메이크업 하나로 여신등극? 네이버 웹툰 [여신강림] Webtoon [True Beauty] [女神降臨] [ความลับของนางฟ้า] Review

여신포스의 미모를 자랑하는 한 여성 그런 그녀에겐 누구도 알아선 안되는 비밀이 하나 있습니다 그녀의 여신 미모는 바로 화장을 지우기 전까지만 유효하다는 것인데요 오늘은 네이버 화요웹툰 1위! '여신강림'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야옹이 작가님의 여신강림은 네이버 베스트 도전을 거쳐 2018년 4월에 정식연재를 시작했습니다 그러고 얼마 되지 않아 화요 웹툰 1위를 차지했죠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됩니다 공포만화와 메탈, 락을 좋아하던 16살의 임주경 서로 통하는 게 많아 남몰래 짝사랑하던 오빠가 같은 반 얼짱인 친구와 사귄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자신과 이어지지 않은 이유를 외모 때문으로 돌립니다 본인처럼 못생기고 평범한 애는 누구도 좋아하지 않을거라 생각해 그날부터 온갖 뷰티블로그, 메이크업 잡지를 섭렵하며 중학교 마지막 겨울 방학을 화장 연습으로 보내죠 그리고 대망의 고등학교 첫 등교일 그간 연마한 화장기술 덕분에 몰라보게 달라진 주경은, 모든 사람들의 주목을 받으며 주경은 마치 새 삶을 사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잘생긴 남자친구 후보가 두 명 나오는데요 그 중 첫번째인 이수호 주경이 민낯으로 만화방에 갔다가 우연히 처음 만났습니다 이후 그가 같은 학교의 전학생이라는 것을 알게 된 주경은 수호를 피해다닙니다 하지만 가방에 달린 열쇠고리때문에 수호에게 학교에서의 화장 후 임주경과 만화책방의 화장 전 임주경이 동일인이라는 것을 들키게 됩니다 주경은 수호에게 약점을 잡혀 꼼짝없이 휘둘릴거라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같은 취향의 영화를 보러 가는 등 둘은 절친한 친구가 됩니다 그리고 또 한명의 잘 생긴 사람 한서준인데요 어쩐 일인지 연예 기획사 직원인 주경의 친언니와 아는 사이입니다 그리고 이전에 주경이 메이크업을 도와준 고운의 친오빠이기도 하죠 여기서 독자들은 차가운 도시 미남 수호파와, 개성 넘치는 매력남 서준파로 나뉩니다 여신강림은 이러한 주인공들의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작화로도 유명한데요 보시다시피 등장인물들이 훈훈 하죠? 인물 하나 하나 공들여서 작업하는 게 잘 느껴집니다 게다가 트랜디한 의상도 주인공들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듭니다 그리고 많은 청소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외모, 사랑 이야기와 진로에 대한 고민을 웹툰에 녹여냈죠 하지만 종종 과도한 PPL로 몰입에 방해가 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마치 영화 '트루먼 쇼'의 한 장면 을 보는 것 같기도 하네요 그리고 주된 소재가 외모이다보니 외모 지상주의에 관한 비판은 피할 수 없는 것 같습니다 화장을 함으로써 더이상 놀림받지 않고 다른 아이들과 같은 일상을 살 수 있는 임주경은 스스로에 대해 잠시 회의감이 들긴 하지만 결국 사회 주류에 편승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비록 유니콘같은 남자 주인공들이 외모를 따지지 않을지라도 말이죠 큰 틀에서 보면 여신강림은 주인공 주경의 성장스토리이기도 합니다 공부엔 전혀 흥미가 없던 평범한 학생 임주경이 꿈을 찾아 가는 이야기죠 부모님이 반대해도 자신에게 확신 을 갖고 기회를 잡아 노력하는 모습이 정말 멋집니다 꼭 공부가 아니더라도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 되는 거죠 50화 정도 연재한 현재 작가의 말에 따르면 지금까지는 '고등학생 에피소드'라고 표현하셨는데요 이 말은 앞으로 주경의 대학생 에피소드 또한 기대해도 된다는 뜻이겠죠? 한층 더 성숙해지고 프로패셔널해질 주경의 모습이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기쁜 소식이 있는데요 여신강림이 드라마화 될 예정입니다 앞서 드라마화가 확정된 다음웹툰 의 '대새녀의 메이크업 이야기'처럼 메이크업이 주된 소재가 될 작품이라고 합니다 어떤 배우들이 주인공 삼인방을 소화해낼 지 정말 궁금합니다 지금까지 채널 237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