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책추천] 네이버웹툰 단행본 Ho! | 윤자수기

오늘은 또다른 책 리뷰 영상을 가지고 왔는데요 오늘은 제가 보통 가지고 오는 소설책이 아닙니다 바로 만화책인데요 네이버웹툰에서 연재되던 만화를 단행본으로 낸 것을 제가 사서 읽어봤는데요 그럼 이 책 리뷰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리뷰할 만화책은 억수씨라는 작가님의 'Ho!'입니다 1권 2권 3권 이렇게 총 3권으로 구성이 되어있고 저는 한 번에 3권을 다 구입했습니다 1권을 보면 제목 Ho!라고 적혀있고 한 아이가 그려져있는데요 이 아이가 만화의 주인공인 '호'입니다 호는 귀가 잘 들리지 않는 청각장애인입니다 이 아이는 어릴적에 학원을 가면서 한 사람을 만나게 되고 나중에 그 사람과 결혼을 하는데요 그 이야기가 담겨져있습니다 2권의 표지에 보면 이렇게 한 남자가 그려져있습니다 이 사람이 만화의 남자주인공인데 나중에 호와 결혼을 합니다 총 3권으로 구성된 만화책은 1권에서는 어떻게 두 사람이 만났는지 두 사람의 첫 만남을 다루고 2권에서는 두 사람이 떨어져있는 동안 이 남자가 어떤 일상을 보냈는지를 그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3권에서는 두 사람이 만나서 연애를 하고 결혼까지 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웹툰을 제가 그렇게 많이 보는 편이 아니거든요? 그래서 이 책은 몰랐는데 채희선님과 겨울서점님의 콜라보 영상에서 이 만화책의 존재를 알게 됐고 청각장애인과의 연애, 결혼 스토리라는 말에 이 내용이 궁금해져서 구입을 해봤습니다 1권과 2권은 술술 잘 읽히고 중간 중간 피식거리게 되는 일상툰의 느낌으로 볼 수 있는데요 이 만화 자체가 일상, 생활을 다루고 있기 때문에 그런 느낌이 특히 강합니다 하지만 3권에 있어서는 조금 더 메시지를 독자에게 전해주는 느낌이 들었는데요 3권에 대해서 논하기 전에 먼저 1권과 2권에 대해 여러분들께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표지에서만 봐도 호랑 이 '김원이'라는 남자주인공의 나이 차이가 꽤 많이 나보이죠? 사실 둘은 학원에서 선생님과 제자로 처음 만납니다 그래서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8살인데요 처음에 호가 6학년일 때 만나는 걸로 시작을 하기 때문에 '이거 조금 위험한 거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두 사람이 나중에 다시 만날 때는 성인이 되어서 만납니다 그래서 1권과 2권을 읽을 때는 선생님을 짝사랑하는 귀여운 아이의 모습이 많이 담겨져있어요 저는 "둘 중에서 뭐가 더 좋았냐?"라고 묻는다면 1권이 조금 더 좋았어요 왜냐하면 2권은 아무래도 이 '김원이'라는 사람에 초점이 맞춰져서 진행이 되기 때문에 20대의 취업에 대한 고민 생활에 대한 걱정 그러면서도 나의 지금 생활에 안주해버리고 마는 이런 모습들이 많이 담겨져있기 때문에 웃기는 하지만 어딘가 약간 씁쓸하달까? 그런 느낌이 들었는데 1권은 굉장히 귀여웠어요 그래서 둘 중에서는 저는 1권이 조금 더 좋았습니다 그럼 이제 3권으로 넘어가보도록 할게요 제가 앞서서 3권에서는 두 사람이 연애를 하고 결혼까지 가는 과정을 다루고 있다 라고 말씀을 드렸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현실의 벽에 부딪히는 모습이 많이 나옵니다 우리가 '청각장애인'이라고 했을 때 떠올리는 이미지들이 있잖아요? 읽다가보면은 아 나도 모르게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었구나 이런 편견을 가지고 있었구나 반성해야겠다 이런 생각도 들고 여러가지 메시지가 들어있습니다 라는 말이 나와요 우리가 누군가를 다르게 보려고 하면 얼마든지 다르게 볼 수 있고 그렇게 보니까 자꾸 그 사람이 달라보이는구나 라는 생각을 한 번 더 하게 되었습니다 비단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청각장애인 뿐만 아니라 우리가 어떤 장애인과 비장애인 커플을 봤을 때 떠올리는 생각들 그리고 그냥 장애인을 막연히 마주했을 때 떠오르는 생각들이 있잖아요? 그저 그 사람으로 바라보면 괜찮은데 아 저 사람은 장애인이니까 뭐 어떨거야 저 사람은 장애인이니까 우리가 어떻게 해야돼 라는 그런 편견들이 있잖아요? 그런 거를 조금은 부숴주는 그런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런 것에 관심이 많은 분들은 이 'Ho!'라는 책을 좀 귀염뽀짝하면서도 메시지를 주는 책이다 라고 생각하시면서 읽을 수 있을 것 같아요 그리고 편견과 이어지는 또다른 이야기가 있는데요 처음에 이 남자 주인공이 어머니에게 자기가 여자친구가 생겼다 집에 소개를 시켜드리고 싶다 라고 했을 때는 아 진짜 좋다고 막 어떤 애냐, 어떤 아가씨냐 이렇게 물어봤는데 청각장애인이에요 귀가 잘 들리지 않아요 라고 말 한 순간부터 정적이 이어지더니 "그럼 나는 싫다"라고 반응을 합니다 엄마가 왜 그래? 이 엄마 왜 그럴까? 라는 생각이 드는게 아니라 '그래 현실이 이렇지'라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떠오르더라구요 이렇게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생각이 조금은 슬펐습니다 이 원이씨의 아버지는 굉장히 호탕한 성격이고 편견 없이 받아들이는 사람 중 한 사람으로 그려지는데 호와 원이씨가 집에 인사를 하러 갔을 때부터 그냥 "어! 예쁜 아가씨네!" 이렇게 하고 좋아하고 같이 친해지려고 노력하는 그런 스타일이에요 이 남자주인공의 어머니가 이 커플을 반대했다고 했잖아요? 그런데 막상 집에 갔더니 신기한 일이 벌어집니다 이거는 여러분들께서 만화책으로 확인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저는 3권이 메시지를 담고 있는 측면에서 가장 좋았습니다 3권으로 구성된 만화책 'Ho!'를 여러분들께 소개시켜드렸는데요 그렇다면 이 책을 여러분들께 추천하는지, 추천하지 않는지까지 말씀드려야겠죠? 저는 이 만화책을 여러분들께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메시지를 담고 있지만 유쾌하게 풀어냈다라는 점도 물론 좋았지만 힐링되는 따뜻한 만화 한 편 읽고싶다 하시는 분들께도 굉장히 좋은 책이라고 생각해요 제가 계속 말씀드린 것처럼 피식피식 웃게 되는 장면들이 있기 때문에 만화는 킬링타임용이지! 만화는 재밌어야돼! 하고 생각하시는 분들께도 이 책은 선택하면 좋은 책이다! 라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이 책을 통해서 억수씨라는 작가님을 알게 되었는데 이 작가님의 다른 작품도 찾아서 읽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혹시 여러분들께서 좋아하시는 웹툰인데 단행본으로 나온 책이 있습니다 라고 하시면 아래 댓글로 저에게 많이 많이 알려주세요 웹툰을 단행본으로 사서 읽는 걸 굉장히 좋아하거든요 이렇게 해서 만화책 'Ho!' 리뷰와 제가 추천하는지 여부까지 말씀드렸습니다 지금까지 영상 봐주셔서 감사드리고 저는 다음 영상으로 돌아오도록 하겠습니다